청춘 -새뮤얼 울먼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기간이 아니라 마음의 상태를 말한다네
그것은 장밋빛 뺨, 붉은 입술, 나긋나긋한 손발이 아니라 늠름한 의지,
풍부한 상상력, 불타는 정열, 삶의 깊은 데서 솟아나는 샘물의 신선함이라네

청춘은 겁없는 용기, 안이함을 뿌리치는 모험심을 말하는 것이라네
때로는 스무 살 청년에서가 아니라 예순 살 노인에게서 청춘을 보듯이
나이를 먹어서 늙는 것이 아니라 이상을 잃어서 늙어간다네

세월의 흐름은 피부의 주름살을 늘리나
정열의 상실은 영혼의 주름살을 늘리고
고뇌, 공포, 실망은 우리를 좌절과 굴욕으로 몰아간다네
예순이든, 열여섯이든 사람의 가슴 속에는
경이로움에의 선망, 어린아이 같은 미지에의 탐구심,
그리고 삶에의 즐거움이 있게 마련이네
또한 너나 없이 우리 마음 속에는 영감의 수심탑이 있어
사람으로부터든, 신으로부터든
아름다움, 희망, 희열, 용기, 힘의 전파를 받는 한 당신은 청춘이라네

그러나 영감은 끊어져 마음 속에 싸늘한 냉소의 눈은 내리고
비탄의 얼음이 덮어올 때
스물의 한창 나이에 늙어버리나
영감의 안테나를 더 높이 세우고 희망의 전파를 끊임없이 잡는 한
여든의 노인도 청춘으로 살 수 있네.

댓글 달기